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이미지

국립공원 대피소, 야영장, 태백산민박촌, 탐방 등
예약은 예약통합시스템을 이용하세요.
모바일 예약하러가기


지리산 칠선계곡탐방 안내

  • 칠선폭포  <칠선폭포>
  • 칠선계곡  <칠선계곡>
지리산칠선계곡은...
지리산국립공원 칠선계곡은 설악산 천불동계곡, 제주도 탐라계곡과 함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3대 계곡으로 알려져 있다. 계곡길이가 9.7㎞나 되는데 경남 함양군 마천면 추성리에서부터 지리산 최고봉 천왕봉까지 이어져 있다.
이전에는 자유스런 탐방객 출입이 허용되었으나 1997년 태풍 ‘사라’때 엄청난 폭우로 인해 심하게 훼손돼 1998년부터 생태계 회복을 위해 출입을 통제하기 시작했다. 사람의 출입이 통제되고 어느 정도 생태계가 회복되자 2004년부터 복원사업이 시작된 지리산 반달가슴곰들의 주요 서식지가 되기도 했다. 현재 칠선계곡 일대 124,000㎡의 면적이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전체 탐방로 9.7㎞ 중 추성리에서 비선담까지 4.3㎞는 전면 개방하고, 비선담에서 천왕봉까지 5.4㎞는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루 60명씩만 공단 직원 4명이 안내하는 탐방가이드제를 5월, 6월, 9월, 10월에만 시행하고 있다. 칠선계곡 탐방로는 계곡을 넘나들면서 이어지기 때문에 자칫 길을 잃기 쉽고, 10㎞에 가까운 탐방로를 걸을 수 있는 체력이 요구돼 초보자들은 탐방이 쉽지 않다.
탐방가이드제 운영
- ‘올라가기’와 ‘되돌아오기’로 구분해서 시행되는데 추성주차장에서 ‘올라가기’는 월요일 오전 7시, ‘되돌아오기’는 토요일 오전 8시에 출발
- 예약은 당월 1일부터는 당월 16일~말일, 당월 15일부터는 익월 1일~15일 예약가능
※ 단 예약 개시일이 휴일인 경우, 그 다음 평일 예약 개시되며 예약개시 대상일의 마지막날(15일, 말일)이 휴일인 경우 그 휴일의 마지막날까지 함께 오픈 예약은 국립공원 예약통합시스템 (http://reservation.knps.or.kr)에서 오전 10시에 예약시작, 1인당 4명까지 가능
- 운영시기 : 5월~6월, 9월~10월(4개월간)
주의사항
- ‘올라가기’ 참여자는 체력 등을 고려하여 백무동이나 중산리까지 당일 내려오기가 불가능하다면 장터목대피소나 로타리대피소를 예약해야 함.
- 여행자 보험 개별 가입 후 확인서 지참
- 출발당일 06:30분까지(되돌아오기는 07:30까지) 출발지에 도착하여 예약, 보험가입여부 확인과 안전교육 등을 받아야 함.
이런 경우에는 자동취소됩니다 (SMS 문자 발송 자동 발송)
- 기상특보(호우, 태풍, 예비특보 포함) 발효 시
- 천재지변 등으로 해당지역 입산 통제 시
- 운영 당일 비가 오거나 지속될 것으로 기상예보 시
- 전일 강우량 30㎜ 이상 시
올라가기 예약안내(월요일 운영)
- 코스 : 추성주차장~비선담~천왕봉(9.7km)
- 소요시간 : 8시간
내려가기 예약안내
- 코스 : 추성주차장~비선담~삼층폭포~추성주차장(13km 왕복)
- 소요시간 : 7시간
문의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055-972-7771~2)